객실수  38평 독채 (큰 거실, 방2)
  특기사항  산속 한적한 곳에 위치한 독립형 별장펜션,
 별장 앞 청정계곡, 수려한 주변 경관 
  부대시설  벽난로, 에어컨, 야외바베큐장, 전용계곡(약 1km),
 노래방 기계, 계곡 정자, 전통 한옥 분위기 
  예약문의   010-5283-9427 / 031-582-4456
 
         공지사항
         자유게시판
         사진게시판
 
 Home > 공지사항
작성자 운영자
제   목 천천히 느리게
내   용 남녘에서 호들갑스러운 꽃소식이 날아들고 있어도 개똥이네집의
꽃시계는 천천히 느리게 돌고 있습니다.
가장 먼저 아랫마당 생강나무가 마침내 꽃망울을 터트렸습니다.
마치 시위라도 하듯 눈을 꼭 감고 버티길래 몰래 더운 입김을
불어넣기까지 했더니 알싸한 꽃향기를 보내줍니다.
좀 얄미운 감은 들지만 알고 보면 생강나무도 할말은 많습니다.
초봄, 개똥이네주변 숲속에 점점이 뿌려져 있는 노란빛은 모두
생강나무꽃인데,사람들은 대부분 산수유로 오인하고 있습니다.
강원도 사람들은 생강나무 열매로 동백기름을 짠다고 이 나무를
동백나무라고 한답니다. 김 유정의 단편소설 '동백꽃'에서 주인공
소년소녀가 쓰러지면서 파묻히는 '노란 동백꽃'이 바로 생강나무꽃
입니다. 눈물처럼 뚝뚝 떨어진다는 선운사의 붉은 동백꽃은 절대
아니겠지요.